2014.10.15 03:45 AM

세계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커버그가 에볼라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266억원을 기부했다.

저커버그는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에볼라 전염 확산이 중대한 전환점을 맞고 있다"면서 "소아과 레지던트인 아내 프리실라 챈과 함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에볼라 퇴치 재단에 2천500만 달러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8천400명이 에볼라에 감염됐다"며 "매우 빠르게 전염돼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몇 개월 내에 1백만 명 이상 감염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썼다.

이어 "에볼라를 소아마비, 에이즈 바이러스(HIV)처럼 인류가 오랜 기간 싸워 이겨낸 질병으로 삼고자 확산을 저지하고 서둘러 통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커버그는 기부금이 서아프리카에서 병원을 세우고 지역 의료진을 교육하는 사람들을 위해 사용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CDC는 기부금을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 에볼라 창궐 3개국을 비롯해 에볼라로부터 위협을 받는 나라에 쓰겠다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