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15 03:04 AM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년만에 재회했다.

14일 저녁 저커버그와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자(COO) 등 페이스북 경영진은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이재용 부회장과 신종균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 사장, 이돈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사장)과 만나 만찬을 즐겼다.

이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IT사업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세계 최고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삼성전자와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업체인 페이스북 최고 경영진간 만찬에서 페이스북 전용 스마트폰과 착용형 가상현실(VR) 기기의 추가 제작 등과 관련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세계 1위 업체이지만 최근 애플과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로부터 동반 추격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최대 SNS인 페이스북과의 협업으로 시장의 흐름을 다시 자사 쪽으로 돌리기 위한 모색을 하고 있어 이와 관련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전망된다.

페이스북 입장에서도 스마트폰 제조에 있어 첨단을 달리고 있는 삼성전자와의 제휴를 통해 페이스북 전용 스마트폰 제작 등 새로운 사업의 추진과 특히 광고 시장에서의 삼성전자와의 협업 등 구체적인 제휴방안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저커버그는 지난해 6월에도 삼성전자를 방문해 이 부회장, 신 대표 등과 만남을 가졌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