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15 12:54 PM

카카오톡이 지난달 14일 이후 주간이용자수에서 매주 5만~6만명이 빠지는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반면 텔레크램 이용자수 증가는 갈수록 속도를 내고 있다.

14일 랭키닷컴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5~11일 한 주간 카톡 이용자수는 2917만9000여명으로 전주보다 5만6000여명 줄었다.

검열의 안전지대로 급부상한 독일에 서버를 둔 텔레그램(Telegram)으로 이동하는 이른바 `사이버 망명’이 탄력을 받고 있는 것이다.

텔레그램은 지난 7일 공식 앱에 한국어를 지원하는 기능을 추가한 한국어 버전을 내놓고 서비스에 들어갔다.

지난 5~11일 텔레그램 공식 앱 이용자 수는 173만4552명으로 전주 107만6144명에 비해 61.2%나 불어났다. 증가 인원은 65만8408명으로 전주의 55만7474명을 뛰어 넘어 증가 속도에 가속이 붙었다.

비공식 앱 이용자수까지 더하면 지난 5~11일간 전체 이용자수는 262만4788명에 이른다. 이는 전주의 138만1103명에 비해 갑절로 불어난 수치다.

최근 한 주간 일평균 이용자수도 124만4324명으로 전주의 61만1783명에 비해 역시 두 배로 증가했다.

다음카카오는 지난 8일 수사 당국의 검열 논란에 대해 그동안 명확하게 대처하지 못한 것을 사과하는 한편 프라이버시 모드 도입 등 이용자 보호 조치를 발표했다.

그런데도 카카오톡에 대한 신뢰가 '날개도 없이' 추락하자 13일에는 이석우 공동대표가 기자회견을 자청, 당국의 감청 영장 집행에 불응하겠다며 이용자 보호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천명한 상태여서 향후 탈 카톡 행렬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