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원 | 2012.09.10 10:22 AM

LG전자(대표 具本俊)가 60형(151cm) 크기의 시네마3D 스마트TV를 신규 출시하며 대형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섰다.

LG전자는 60형 시네마3D 스마트TV 2개 모델을 10일 출시했다. 기존 55형과 65형 제품 사이에 신규 라인업을 추가해 다양한 고객 수요에 부응하고, 지속 확대되고 있는 대형 TV시장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번 출시한 60형 시네마3D 스마트TV는 두 모델 모두 최신 ‘시네마스크린(CINEMA SCREEN)’ 디자인이 적용됐다. 베젤(테두리) 두께가 제로에 가까워 3D 몰입감을 극대화한 시네마스크린은 올해 출시한 LG전자의 고급 TV 라인업에 적용한 디자인이다. 60LM9600은 최고급 모델이고, 60LM6450은 대중화 모델이다.

제품 가격은 60LM9600 모델이 670만원, 60LM6450 모델이 550만원이다.

LG전자는 3D 시청 시 몰입감이 강조되고 베젤이 얇은 디자인이 대세로 떠오름에 따라 기존 TV보다 큰 대형 제품의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이번 60형을 비롯해 기존 65/72형, 지난 8월 출시한 세계 최대 84형 UD TV 등 다양한 대형 제품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는 최근 전세계 60형 이상 대형 TV 시장은 올해 254만대에서 오는 2015년 492만대로 2배 가까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