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윤정 | 2012.07.16 13:01 PM

조관우가 중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16일 오전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경기 고양시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가수 조관우가 15일 오전 1시 35분께 일산동구 자신의 집에서 함께 일했던 A(46)씨에게 깨진 소주병으로 목 부위를 찔렸다고 보도했다.

이어진 조관우는 이날 당한 부상으로 100바늘을 꿰맸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술이 많이 취한 상태서 조관우가 기분을 상하는 말을 해서 취기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소속사는 "현재 확인 중이다. 자세한 경위를 살펴보고 전해주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