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윤정 | 2012.06.18 14:48 PM

리오넬 메시(25.FC바르셀로나)가 여자친구 안토넬라 로쿠조(26)의 임신 사실을 고백했다.

 

18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축구 전문지 '올레'와의 인터뷰에서 메시는 "여자친구가 임신한 것이 맞다"라며 "더 많은 사람과 기쁨을 나누고 싶어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메시는 "아이가 아들일 것 같다"고 덧붙였다.

메시의 여자친구는 어린 시절부터 한마을에서 자란 소꿉친구로 대학에서 영양학과를 공부하고 있는 학생으로 알려졌다.

올해 말 결혼할 예정인 메시는 지난 3일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예선전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은 후 공을 유니폼 상의 안에 집어넣는 세리머니를 했다. 당시 세레머니의 의미에 대해 메시는 "특별한 누군가에게 바치는 골"이라며 말을 아꼈다. (사진=FC바르셀로나 홈페이지)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