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원 | 2012.06.04 09:58 AM

LG전자(대표 具本俊)가 성능과 디자인을 모두 잡은 프리미엄 울트라북 ‘엑스노트 Z350’을 3일 출시했다.

인텔(Intel)의 3세대 코어(Core) i5/i7 프로세서를 탑재한 이 제품은 기존 울트라북의 세련된 디자인에 한층 향상된 성능을 더했다.

Z350은 더욱 강화된 독자 기술 ‘슈퍼 스피드 테크(Super Speed Tech)’를 적용, 코어 i7 제품 기준으로 전원 버튼을 누른 후 단 9초 만에 부팅이 완료된다. 이는 동급 모델 중 최단 시간으로, 이전 모델(Z330)의 9.9초보다 더 단축했다.

향상된 그래픽 성능도 강점이다. 유명 그래픽 성능 테스트 프로그램인 ‘3D마크 밴티지(3DMark Vantage)’ 측정 결과 2세대 프로세서를 탑재한 동급 제품 대비 3D 그래픽 성능이 2배 향상됐다. 기존 울트라북과는 달리 고사양 3D 게임을 편안하게 즐길 수 있게 된 것.

또한, 인텔의 ‘래피드 스타트 테크(Rapid Start Tech)’를 적용, 최대절전 모드에서 사용모드로 전환되는 시간이 4~5초에 불과하다.

이 제품은 2012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dot Design Award)’ 수상에 빛나는 Z330 모델과 같은 디자인으로 세련미를 살렸다. ‘블레이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두께는 세계 최소 수준인 14.7mm로 얇다. 특히, 화면 베젤(Bezel, 테두리)이 얇아 13.3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도 12인치 급 제품 크기를 유지했다.

1.21kg의 가벼운 무게와 160g의 콤팩트한 어댑터를 적용, 휴대성을 극대화했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