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라 | 2011.11.01 12:05 PM

김보민 KBS 아나운서가 미소 논란과 관련해 고(故) 박영석 대장의 유가족 및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 아나운서는 지난달 31일 KBS 2TV ‘스포츠타임’에서 ‘히말라야의 전설로 묻히다’라는 주제로 박 대장과 대원들의 위령제 소식을 전하던 중 옅은 미소를 지어 구설수에 올랐다.

김 아나운서는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으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공식 사과를 했다. 1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긴 김보민은 “먼저 고개 숙여 고(故) 박영석 대장님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난 미소를 보인 것이 아니었지만, 스포츠 타임에서 가슴 아픈 소식을 전하면서 미소를 지은 것처럼 보여지고 느껴진 것에 사과 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논란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했다.

이어 “더불어 고(故) 박영석 대장님의 가족과 친지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내 마음은 (고인이) 어디선가 살아계셔서 돌아오시길 빌고 있다. 내 마임이 진심으로 전해지길 바라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동영상 캡쳐)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