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송희 | 2011.08.02 18:00 PM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가 지난 1년 동안 전 세계 여성 스포츠선수 중 8번째로 많은 돈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포브스 인터넷판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벌어들인 여성 스포츠스타 10명을 소개한 가운데 김연아 선수가 8번째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포브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0년 7월부터 1년 동안 각 선수가 번 대회의 상금과 출연료, 광고 및 라이선스 수입 등을 합산한 결과 김연아는 1000만 달러(약 105억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연아는 동계 종목 선수 중 유일하게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으며 포브스는 김연아에 대해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운동선수”라고 소개했다.

김연아는 벤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970만 달러의 수입으로 전체 5위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한편, 러시아의 스포츠스타인 마리아 샤라포바는 2500만 달러(262억원)을 벌어들이며 전체 1위에 등극했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