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7 17:39 PM

2011년 한국경제는 4.3%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선진국과 신흥국의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2010년 30%에 육박하던 한국의 수출 및 설비투자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도아태로 인한 인플레이션 우려와 동일본 대지진에 따른 공급사슬체계의 불확실성 증대 등도 한국경제 성장에 걸림돌이다.

그러나 추가 양적완화(QE2)와 감세 등 미국의 경기부양책이 기대 이상의 성과를 보이면서 세계경제의 회복기조가 유지됨에 따라 한국경제도 수출이 여전히 양호한 가운데 4%대의 안정적인 성장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1년 중 경기 흐름은 상저하고(上低下高) 패턴이 예상된다.

1/4분기까지는 양호한 흐름을 보였으나 2/4분기에는 최근 대두된 불확실성 증대의 영향으로 성장세가 다소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중동사태가 진정되고 일본의 지진복구가 본격화되는 하반기에는 경기 상승 모멘텀이 되살아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에 따라 반기별 성장률(전년동기 대비)은 상반기의 3.7%에서 하반기에는 4.7%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011년 소비자물가는 4.1%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 외에도 임금과 공공요금 인상 등 비용측면의 인플레이션 압력이 물가상승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물가 상승세 억제를 위한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시장금리도 회사채수익률 기준으로 5%대로 상승할 전망이다.

2011년 평균 원/달러 환율은 1,060원으로 원화강세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전반적인 달러 약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경상수지 흑자, 물가 상승세 억제를 위한 당국의 외환시장 개입 약화 등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국경제가 글로벌 금융위기 국면에서 탈출한 반면, 물가 불안이 심화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거시경제 정책기조의 정상화 과정은 지속될 필요가 있다.

다만 그 과정은 점진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가계부채 부실화와 중소기업의 부담 증대 등을 고려하여 금리인상은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면서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원화가치의 급등락 등 금융불안을 야기하는 자본유출입의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한 기존의 조치를 계획대로 시행하고, 과도한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유입에 대해서도 추가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기업도 향후 저환율 시대가 본격화될 것에 대비하여 위기관리 능력을 배양하고 원가절감과 더불어 제품의 고부가가치화 등 비가격 경쟁력 확보에 주력해야 한다.

중동사태와 동일본 대지진 등 예기치 못한 위기에 대응해서는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에너지 효율적인 경제구조 확립,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공급처 다변화 등의 다각적인 노력이 이루어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