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27 09:35 AM

NHN의 포털 네이버가 뉴스 댓글 서비스에서 이용자 아이디 일부를 노출시키지 않기로 한 데 대해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이용자의 책임성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과 댓글 수준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는 것.

27일 네이버에 따르면 전날부터 아이디 일부를 '*'로 처리하기로 했다. 예로 'korea'라는 아이디를 가진 이용자가 댓글을 올리면 'kor**'로 노출된다.

네이버는 공지를 통해 "이용자 아이디 노출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 이용자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 아이디가 손쉽게 수집돼 스팸 메일 발송에 이용되는 경우 등을 막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댓글에서 아이디가 사실상 필명 역할을 하는 상황에서 노출 제한은 댓글 작성에 대한 이용자의 책임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한 소셜 미디어 전문가는 "아이디 일부 가리기가 자칫 익명 효과를 높여 댓글의 질을 낮출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댓글이 건강한 공론장 기능을 유지, 수행하기 위해서는 자발적으로 정체성을 드러낼 수 있는 대안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욱이 네이버 댓글이 다른 포털에 비해 수준이 떨어진다는 평가도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는 상황에서, 이를 부채질 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댓글의 책임성 부문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한 포털 업체 관계자는 "댓글 수준은 익명성에 숨는다고 떨어지지 않는다"면서 "댓글 수준 문제는 익명성보다는 이용자 자체의 수준으로 결정되고, 익명성은 참여도를 높이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출생 : 1962년 11월
현직 :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황상민
연세대 교수는 "댓글을 쓰는 사람들은 아이디에 대한 정체성을 분명히 가지고 있고 아이디가 알려지지 않기를 바라지도 않는다"면서 "아이디 일부가 가려진다고 해서 글을 쓰는 사람들이 행동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황 교수는 "이용자가 요청하지도 않았는데 네이버가 인위적으로 아이디를 가리는 것은 코미디"라면서 "아이디 노출로 인한 피해를 막겠다는 네이버의 명분도 말이 안된다"고 네이버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 같은 논란과는 별도로 아이디 가리기가 댓글을 통한 소셜 네트워크 형성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시각도 나타났다.

출생 : 1966년 07월
현직 :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사회학과 조교수">장덕진
서울대 교수는 "인터넷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사람들은 서로 인지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관계망이 약해져 결국 소셜 미디어로서의 역할이 떨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아이디 일부 가리기가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 아이디를 클릭하면 블로그로 연결돼 아이디를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네이버 관계자는 "아이디를 완전히 알기 위해서는 클릭을 더 해야하는 과정이 있기 때문에 아이디 악용을 막는데 일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