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02 22:00 PM

한 인터넷매체가 영화배우 손예진의 가슴이 드러난 합성 사진을 보도해 물의를 빚었다.

인터넷매체 T사는 지난 1일 오후 16시03분 '손예진언니, 전현무 아나운서 "손예진의 형부가 될뻔 했다"' 라는 기사와 20시49분 내용을 더 추가해서 '손예진언니, 전현무 아나운서 손예진 형부 될 뻔한 사연 화제'라는 기사를 올렸다.

첫 번째 사진은 하반신까지 나온 사진이었고 두 번째는 상반신만 나왔다. 문제는 사진 원본에는 없는 가슴이 들여다보이는 것.

네티즌들은 "가슴이 노출된 사진을 사용하다니 황당하다" "자료사진을 합성으로 쓰는것이 문제"라고 해당 매체를 질타하고 있다.

이를 첫번째로 보도한 매체도 사진의 가슴오른쪽만 가리고 오른쪽은 그대로 두는 실수를 범하며 완전히 대처하지 못해 아쉬움을 주었다.

손예진의 가슴노출 합성사진에 대해 소속사는 "기분은 불쾌하다. 하지만 단순한 해프닝이라고 본다"라고 밝혀 손해배상 소송 등 법정 분쟁까지 벌어질 것 같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연예인들을 대상으로 한 무분별한 합성 사진에 대해 법적 조치가 생겨나길 바란다"라고 무분별한 사진사용에 경종을 울렸다.

이에 대해 T사는 오늘 낮 자사의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올려 실수에 대해"책임을 통감한다"고 인정하며 담당 기자와 데스크를 징계했다고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