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26 20:01 PM

‘역시 김연아!’

´피겨여왕´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올랐다.

김연아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에버렛의 컴캐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08-09 국제빙상연맹(ISU)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인 스케이트 아메리카 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69.50점을 받아 라이벌 안도를 제치고 당당하게 1위를 차지했다.

김연아는 고난이도 기술인 더블악셀 점프에서 실수한 것을 빼놓고는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으며, 파격적인 검정색 드레스로 쇼트프로그램곡 '죽음의 무도(Danse Macabre·까미유 생상스作)'에 맞춰 화려한 연기를 펼쳐 관중들에게 큰 박수를 얻어냈다. 2위를 차지한 일본선수 안도의 점수는 57.80점에 그쳤다.

바이올린 선율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김연아는 점점 빨라지는 리듬에 맞춰 화려한 실력을 드러냈다.

 첫번째 3회전 컴비네이션 점프와 두 번째 트리플 러츠 점프를 무난히 성공한 김연아는 그러나 마지막 점프이자 자신이 그동안 가장 자신있어 했던 더블악셀 점프에서 착지하는 중에 손을 바닥에 짚는 실수를 저질러 팬들을 아찔하게 했다. 하지만 김연아는 이후 다시 평정심을 되찾았고, 이어진 스텝 시퀀스와 스핀 연기를 펼쳤다.

김연아는 69.50점이라는 점수가 전광판에 찍히자 김연아는 믿기지 않는다는 놀라움을 표시했다. 김연아의 풍부한 표현력과 정확한 기술구사가 심판진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김연아는 27일 오전 5시에 열리는 프리스케이팅 경기 점수를 합해 우승을 가리는 이번 대회에서 큰 실수만 없다면 우승이 확실시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현지 언론들은 자국 선수들이 2, 3위를 했다고 일제히 보도 했지만, 애써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아사히 신문은 "여자 쇼트프로그램에서 인도 미키가 2위, 나카노 유카리가 3위, 김연아가 선두"라며 짧게 마무리했다.

한편 김연아는 점수보다는 완벽한 몸상태에서 경기를 펼쳐 만족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