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5.22 14:22 PM

국토해양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S600 등 총 7차종 482대에 대해 제작결함이 발생해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결함을 시정한다고 22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SL 63 AMG'
메르세데스-벤츠 'SL 63 AMG'

리콜대상 가운데 S600·S500L·S350L·S320CDI·CL63 AMG의 경우 전자부품인 트랜지스터 불량으로 와이퍼 및 전조등 등이 작동되지 않는 결함으로 리콜이 이뤄진다.

또 ML280 CDI·S320 CDI는 크랭크포지션센서(CPS)의 전기 연결부위에 불순물이 침투해 CPS 오작동으로 출력 저하가 발생할 수 있는 결함에 따른 것이다.

리콜대수 및 기간은 S320 CDI(67대), S350L(39대), S500L(118대), S600(7대)의 경우 지난해 10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CL63AMG(11대)는 지난해 10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ML280CDI(236대), S320 CDI(4대)는 2006년 5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생산된 차량에 해당된다.

해당 차량은 23일부터 벤츠코리아 협력정비공장고객센터(080-001-1886)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 아이비타임즈 (kr.ibtime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